/
  • Streaming + Download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Purchasable with gift card

      $5 USD  or more

     

1.
아주 꾹 꾹 꾹 눌러 쓴 글씨, 순백의 엽서에 하얀 색연필 제각기 때 타 짝없는 31쌍의 양말 하얗게 샌 밤 까맣게 잊고 하얀 거짓말로 새까맣게 그을린 굴뚝 속에 흑백건반의 음이 울린다 다져 묻고 뒤져 찾고 오랜 시간 고쳐 써왔던 연습곡의 악장이 봄바람에 날려 흩어지고 있어 하얀 마법 속삭임 in my ears in my ears in my ears 눈부신 빛의 멜로디, 귓가엔 향긋한 설레임 아주 푹 푹 푹 눌러 쓴 fool's cap 맨 끝장부터 들추는 독서습관 덕에 단지 결말만 아는 책들이 잔뜩 서툰 손길로 카드를 섞고 자못 한가로이 수저를 솎고 너를 생각해 파종의 철이 손을 찾는다 털어 씻고 접어 쌓고 수평선과 같이 잔잔했던 일상의 천칭에 낯선 새들이 날아들고 있어 하얀 마법 속삭임 in my ears in my ears in my ears 눈부신 빛의 멜로디, 귓가엔 향긋한 설레임 하얀 마법 속삭임 in my ears in my ears in my ears 눈부신 빛의 멜로디, 귓가엔 향긋한 설레임이
2.
Favorite 02:48
음악 소리에 눈을 떠 노랫말에 귀 기울여 좋아하는 그 소절이 흐를 때 따라 부르는 나, 너, 두 사람의 favorite coffee 향기 못 이기는 척 일어나 좋아하는 그 햇살이 눈부신 창가에 앉는 나, 너, 두 사람은 나, 너, 서로의 favorite 네가 좋아하는 모든 걸 알고파 알려주지 않겠니 I'll be your favorite boy, very favorite boy 함께 좋아해 줄게 멀리선 비바람이 불고 있어 불안해 하는 너의 손을 꼭 잡고 난 속삭여 내가 좋아하는 모든 걸 합쳐도 너와 바꿀 순 없어 Cause you're my favorite girl, very favorite girl 먹구름은 사라지고 음악소리에 눈을 떠 노랫말에 귀 기울여 좋아하는 그 소절이 흐를 때 따라 부르는 나, 너, 두 사람은 나, 너, 서로의 favorite 서로의 favorite 서로의 favorite
3.
돌아와 03:07
깔끔한 성격인 네가 어쩜 피식 웃겠지만 솔직히 말할게 네가 필요해 돌아와 많이 싸웠었지 우리 넌 나를 무시했고 어느 샌가 내 목소리 보다 커진 네 목소리 네 빈 자릴 딴 사람으로 채우려 애써봤지만 틀렸어 채워지질 않아 허전함만 커져갈 뿐 제발 내게로 돌아와 우워오 우워오 내게로 그냥 돌아와 그러면 이젠 이젠 다시는 놓치지 않아 돌아와 알고 있어 벌써 네 곁엔 다른 멋진 누군가가 그치만 친구들 말로는 너는 나랑 제일 잘 어울린대 제발 내게로 돌아와
4.
Plan B 03:18
상처 받지 않을 것 그게 너의 원칙- 플랜 A 상처받을 일을 만들지도 않을 것 쉽게 믿지 않을 것 이건 나의 원칙- 플랜 A 믿음은 의심을 먹고 자라나는 것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한 벽 청사진에 맞춰 지어진 독방 그 안에 앉아 이따금씩 꺼내보는 또 다른 플랜 언젠가 서로를 이해해줄 사람을 만나 마음을 열고 조금씩 우리는 왜 이렇게 되어 있나 알아가는 것 플랜 B - 만에 하나, 만에 하나라고 생각하죠 웃음거리라도 될 테니까 아주 포기하는 건 아깝지 않나요 '글쎄' 라는 말로 한 장 한 장 400자 원고지로 담을 쌓고 그 위에 앉아 무심코 또 꺼내보는 또 다른 플랜 언젠가 서로를 이해해줄 사람을 만나 마음을 열고 조금씩 세상은 왜 이렇게 되어 있나 알아가는 것 플랜 B - 만에 하나, 만에 하나라고 생각하죠 웃음거리라도 될 테니까 아주 포기하는 건 아깝지 않나요
5.
하고 싶은 말이 어찌나 많은지 듣고 싶은 얘긴 어찌나 많은지 함께 있는 시간 동안 얘기만 해도 모자랄 것 같은데 이상하죠 그대 귓가에 닿을 내 목소리가 사실 내 마음에 썩 들진 않아요 내 마음과 내 기분과 내 생각을 표현하기엔 너무나 이상하죠 이런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는 그대의 진지한 표정을 보노라면 기나긴 시간 동안 차갑게 굳어진 내 마음 속 뭔가가 녹아 이슬처럼 흘러 내려요 음이 되어 울려 퍼져요 내 귓가에 닿는 그대 목소리는 내 마음에 어찌나 쏙 드는지 함께 있는 시간 동안 듣기만 해도 모자랄 것 같은데 이상하죠 나의 목소리는 말이 빨라지거나 큰 소리로 말하면 더 못나져요 그대에게 말할 땐 시간을 들여서 조곤 조곤 말하고 싶어 어디 가지 않고 내 곁에서 오래 오래 들어 줄 거잖아요 속삭여도 들릴 거리에서 오래 오래 들어 줄 거잖아요
6.
시모네타 03:23
얼마나 너를 좋아하는지 내가 좋아하고 있는지 너는 몰랐으면 좋겠어 너는 절대 모르길 바래 얼마나 네게 빠져있는지 네 생각에 빠져있는지 너는 몰랐으면 좋겠어 너는 절대 모르길 바래 기울어진 채 도는 별과 함께 휘청대던 두 사람 쓰러졌던가 일으켜줬던가 내가 어떤 사람이었는지도 잊은 채 네가 어떤 사람인지도 모른 채 사랑에 빠진 나의 마음을 바보 같은 나의 마음을 너는 몰랐으면 좋겠어 너는 절대 모르길 바래 세상에서 가장 못된 사람을 넌 지금 안고 있는 거야 꼭 안긴 채로 가득 안긴 채로 언제까지나 너를 놓아주지 않겠어 얼마나 나란 애가 이기적인지 얼마나 너를 좋아하는지 내가 좋아하고 있는지 너는 몰랐으면 좋겠어 너는 절대 모르길 바래 아니 알게 됐음 좋겠어 아니 몰랐으면 좋겠어 아니 알아 줬음 좋겠어 아니 역시 모르길 바래
7.
차가운 검지 손가락 유리창에 그려 본 가타카나 인천행 10시 43분 항공편 그곳에서 쓸 지 몰라 수첩에 적어둔 몇 마디 말과 귀퉁이가 닳은 그림엽서 속의 한국은 퍽이나 정다운 곳 부탁 하나만 할게요 절 만나시게 된다면 제 이름을 한글로 써주시겠어요? 당신이 사는 동네에 함박눈이 쌓인 곳에 아주 커다랗게 아주 큼직하게 제가 탄 비행기 안에서도 보일 정도로 술은 달콤하고 숨은 가볍고 계절의 선물은 오직 하나 뿐 오래 전 이 맘 때쯤 태어난 서울의 彼女 밤은 다정하고 말 수는 적고 계절의 선물은 오직 그대뿐 오래 전 이 맘 때쯤 태어난 서울의 彼女

about

줄리아 하트, 청춘의 단편을 들고 선 우리 나름의 메르헨 [B]

Julia Hart(줄리아하트)라는 이름의 연원이 되었던 영화 “웨딩 싱어”는 아담 샌들러와 드류 배리모어 주연으로 1998년에 만들어졌다. 극 중에서 '줄리아 설리반'이란 이름을 갖고 있던 드류 배리모어가 못된 증권거래업자와 결혼하여 '줄리아 굴리아'가 될 위험을 가까스로 극복하고 순수한 음악가 로비 하트의 아내 '줄리아 하트'가 되는 것으로 영화는 마무리된다.

엔딩 신은 물론 결혼식 장면으로, 여자가 출가 후 남자의 성을 따른다는 것에 대한 문화적 이질감, 정치적 거부감만 빼고 본다면 더 할 나위 없이 예쁜 결말이다. 스티브 부세미가 스팬다우 발레의 '트루'를 부르는 엔딩을 아무 영화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는 이 커플이 그 후로도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았으리라고 생각한다.

“그들은 그 후로도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다”라는 전래동화의 고루한 테마를 사랑스럽게 비틀었던 영화로 역시 드류 배리모어 주연의 “에버 애프터”라는 영화가 떠오른다. 공교롭게도 “웨딩 싱어”와 같은 1998년에 발표된 작품으로, 순진무구한 소녀가 오매불망 기다리던 백마 탄 왕자의 간택을 받고서야 자신의 행복을 이루게 된다는 류의 찝찌름한 클리셰들로 유쾌한 저글링을 하던 영화. 물론 이 영화도 결혼식으로 마무리되었던 것 같다만, 당사자들이 “그 후로도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 자신들의 “말로”에 대한 의식만 잘 하고 있다면 뭐 괜찮은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줄리아 하트라는 밴드를 시작하면서 머리 속으로 그렸던 행보는 2007년 4번째 앨범 [Hot Music] 정도가 끝이었다. 앨범 활동이 마무리되고 멤버들은 당분간 기약 없이 음악을 쉬고 싶었고 1년간 아주 푹 쉰 끝에 역시 다시 음악을 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돌아와서 30여 곡의 노래를 작업해놓고 있었을 무렵, 당시 소속사였던 석기시대 레코드와의 재계약이 불발됨에 따라 새로운 앨범에 대한 작업은 잠시 멈춰지게 되었다.

이번 EP, 그리고 다음에 만들게 될 정규 앨범 역시 줄리아 하트가 오래오래 행복하게 잘 산 '그 후'의 이야기가 아닐까 싶다. 새로운 소속사인 비트볼 레코드에는 이 앨범이 줄리아 하트의 플랜 B다, B는 비트볼의 B다 등 갖가지 생각을 내놓았지만, 사실 이번 EP엔 아무런 컨셉이 없으며 그저 30여 곡 중 제일 좋은 노래들을 추렸을 따름이다. 가장 잘 어울리는 목소리를 찾으려 노력한 끝에 머릿 곡 ‘하얀 마법 속삭임’에 아이에스(IS)의 사랑스런 보컬을 담는 커다란 행운을 누렸고, 셀 수 없이 많은 훌륭한 앨범에 참여하여 그 실력과 센스는 의심할 여지가 없는 김남윤과 고경천이 녹음과 편곡에 힘을 보태주었다.

일취월장한 멤버 주식의 베이스라인과 무곤의 리드 보컬곡 2곡을 듣는 즐거움도 물론 빼놓을 수 없다. 줄리아 하트의 나날을 함께 해오신 이들이라면 영화가 끝나고 화장실에 간 친구를 기다리는 동안 괜히 다시 한번 극장에 들어가보는 심정으로 들어보는 것이 좋겠다. 줄리아 하트는 과연 그 후로도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았을까? 줄리아 하트를 잘 모르는 이들은 그냥, 아주 좋은 신보가 나왔다고 생각하시면 되겠다.

credits

released March 25, 2010

ⓟ&ⓒ 2010 BEATBALL MUSIC GROUP.
Released by BEATBALL RECORDS, a division of BEATBALL MUSIC GROUP, INC.

license

all rights reserved

tags

If you like B,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