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oner

by Various Artists

/
  • Streaming + Download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Purchasable with gift card

      $5 USD  or more

     

1.
건전하지 못한 맘으로 건강하지 못한 몸과 툭튀어나온 핏줄로 흘러들어오는 꿈을 느끼네 입에 흘러 넘치는 황금빛 꿀과 누구의 몸인지 경련하는 손가락 끝을 응시하며 내 맘은 깃발처럼 펄럭이고 나의 눈빛이 비둘기를 쏘아 떨어뜨리는 걸 알았지 물체들은 스스로를 인식하고 방은 확장을 가속하고 그만큼 나는 끝없이 줄어들어 빵부스러기를 옮기던 개미의 거대한 다리가 위태롭게 나의 어깨를 스치고 지나갈때 달에 피가 고이기 시작하네 어둠은 붉은 눈으로 날 응시하고 눈빛은 더러운 창을 지나 벽에 타오르는 십자가를 그리고 깊은 숲 굶주린 승냥이떼와 마주친듯 떨고 있는 내게 끝이 속삭인다 네 방이 온전히 방주이니 그왼 모두 불태우리라 방은 그대로 방주이니 그왼 모두 불타오르리 이 끝을 너는 솔개처럼 지켜보라 이 끝을 너는 광물처럼 기억하라 이 끝을 너는 거미처럼 기록하라 이 끝을 너는 역병처럼 전파하라 이 끝을 너는 계절처럼 반복하라 난 두번째 자궁안에 있는 태아 두번째 생명을 주신 목소리 난 두번째 세상을 맞이할 태아 두번째 탯줄을 끊으리 밤은 붉은 눈동자로 갈곳잃은 우릴 위한 십자로 드리우고 다시 소돔과 고모라로 피는 강과 같이 구원이랑 핏빛 파도
2.
There are yellow car in cage There are red smile in cage There are blue hand in cage There are green eyes in cage I want freefall *3
3.
청춘 04:09
나는 모든 것이 어려웠다네 지은 죄 말로는 다 목한다네 뿌예진 창문 너머로 계절이 바뀌네 아직 난 자랄 수 없다네 빙글빙글 시계는 돌아가네 이룬 게 없는 사람은 굴러가네 아직 더 자라야만 할 청춘이라네 고독 따윈 두렵지 않다네 난 달라진 것 하나 없네 변하는 건 세상 뿐이네 이대로는 안되는 건지 오늘도 걱정이 늘어만가네 모든 것이 어려웠다네 지은 죄 말로 다 할 수 없다네 뿌예진 창문 너머로 계절이 바뀌네 아직 난 자랄수 없네
4.
우리 집에 놀라와 심심해질때마다 우리 집에 놀러와 아무 의심 말고 와 낭만 흔하고 많은데 뭔가 부족해 초대도 없는 거리를 탐닉하다가 생각난건 그 어딘가에 분명히 나 같은 사람 있다면 우리 집에 놀라와 심심해질때마다 우리 집에 놀러와 아무 의심 하지말고 와 매일 기념일 같다면 좋을텐데 혼자 시간을 헤프게 흘려보내가 생각 난 건 그 어딘가에 분명히 나 같은 사람 있다면 우리 집에 놀라와 심심해질때마다 우리 집에 놀러와 아무 의심 하지말고 와
5.
Winter Again 05:27

about

SOUNDTRACKS FOR <THE LONER>
<The Loner>의 타이틀 트랙을 맡은 얄개들은 2011년 데뷔작 <그래, 아무것도 하지 말자>를 발매한 떠오르는 신예 밴드. 그들의 ‘The Loner’는 주인공의 소심하고 우울한 캐릭터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영상과의 조화를 첫 번째로 작업한 결과물이다. 얄개들이 가진 또 다른 장르적 지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작은 역할로 출연까지 하고 있으니 영상물 확인은 필수.

클래식 팝튠메이커, 라이너스의 담요는 올해 데뷔작 <Show Me Love>를 발표하고 달콤한 행보 중이다. 그들의 신곡 ‘청춘’은 어쿠스틱한 멜로디에 꿈결 같은 보컬, 자라지 않는 마음과 변하는 세상에 대해 노래한다.

유쾌하고도 쓸쓸한 ‘우리 집에 놀러 와’는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뎁(deb)의 신곡. 뎁은 페퍼톤스의 객원보컬로 시작해 데뷔앨범 <Parallel Moons>과 올해 7월 발표한 2집 <백만 불짜리 여자>로 독특한 음악세계관을 펼치고 있다.

일렉트로니카와 프리-포크를 넘나드는 뮤지션, 전자양의 ‘내 방房이 방주方舟’는 2007년 이후 처음 공개되는 신곡이다. 의미심장한 가사, 실험적인 곡 구성 속 캐치한 멜로디가 감상 포인트.

레퍼스(Lepus)는 호자키 마유미와 코우노토리(Hozaki Mayumi+KOUNOTORI)로 구성된 일본 듀오이자 라이너스의 담요의 전 기타리스트, 강민성의 레이블 ‘레퍼스’의 프로젝트 팀이다. 상쾌한 허밍으로 가득한 ‘Winter Again’은 따스한 크리스마스 송가로 안성맞춤. 레퍼스는 한국/일본간 앨범 발매와 홍보를 앞두고 있다.

credits

released December 23, 2011

Produced by BEATBALL MUSIC & STICKY MONSTER Lab
Compiled by Park Joo-hyuk(Bandiera Music)
Artworks & Designed by Sticky Monseter Lab
‘The Loner’ a Short Film by Sticky Monster Lab
Project coordinator Sticky Monster Lab, Hong So-hee
Mastered by Kim Nam-yoon(Southople Studio)

ⓟ&ⓒ 2012 BEATBALL MUSIC GROUP, INC. & STICKY MONTSER LAB
Released by BEATBALL RECORDS, in association with STICKY MONSTER LAB
Marketed & Distributed by BEATBALL MUSIC GROUP, INC.

license

all rights reserved

tags

If you like The Loner, you may also like: